2024.05.17 (금)

  • 맑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3.9℃
  • 맑음대전 25.4℃
  • 맑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4.6℃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4.5℃
  • 맑음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정치

개혁신당 당대표 도전 전성균 화성시의원

 

개혁신당 새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에 이기인 전 최고위원, 허은아 수석대변인, 전성균 화성시의원, 천강정 전 정책위원회 부의장, 조대원 전 대구시당위원장 등 5명이 출마했다.

 

개혁신당으로 민주당 지방의원 1호로 탈당한 전성균 화성시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대표 도전 소식을 알리며, “개혁신당.리셋코리아”를 외쳤다. 전 의원은 “민주당 시절, 저 전성균은 염전에 갖힌 물고기와 같았다. 가치는 사라지고, 줄서기와 충성경쟁만이 남았다. 민주당에 갇힌 저는 염전에 갇힌 물고기처럼 말라 죽어가고 있는 것을 느꼈습니다. 개혁신당 당대표가 된다면 ”대한민국 리셋을 위한 기폭제가 되는 기반이 되겠다“ 라고 주장했다. "분권형 정당, 능력중심의 다당제, 미래세대를 위한 정당 이 되겠다" 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5월 19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는 지도부 4명이 선출될 예정이다. 이날 최고 득표를 받은 후보가 당대표에 당선된다. 나머지 3명은 최고위원을 맡는다. 현재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화성 ‘을’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며,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고, 지방선거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이자 DESK 박상희 기자 입니다.